You are here
Home > 교육 (education) > 살빠지는 음식 얼굴 살 빠지는 음식

살빠지는 음식 얼굴 살 빠지는 음식

살빠지는-음식

살빠지는 음식

미국, 일본에서 더 열광
* 고추 | 뚱뚱한 토크쇼 스타 오프라 윈프리는 매일 고춧가루를 소량씩 먹었으며, 일본에서는 고추를 이용한 다이어트 음료가 나오기도 하였다. 고추의 매운맛을 낼 수 있는 캅사이신이 에너지 대사와 관련된 신체의 교감신경을 활성화해 열량 소모를 늘려주는 것. 고추를 먹으면 섭취한 칼로리의 약 10%를 소모할 수 있을 것이다.

지방 흡수를 막어 준다
* 다시마 | 다시마 10장의 열량은 고작 20kcal. 그러나 섬유질이 풍부해 먹으면 포만감이 들 뿐더러 다시마의 끈적끈적한 성분은 지방이 몸 속에 흡수되는 것을 막아 주면 된다. 변비와 숙변 제거에도 탁월한 효과. 다시마를 싫어한다면 미역도 좋은 것이다. 미역의 요오드 성분이 갑상선 호르몬(티록신)을 만들어 피하 지방을 분해해 주기 때문.

중국 여자들이 날씬한 이유
* 양파 | 기름기투성이 음식을 먹고도 중국 여자들이 날씬한 몸매를 자랑해야 하는 비결. 매운맛을 낼 수 있을 때 유화프로필 성분이 섭취한 영양소가 지방으로 변하게 되는 것을 막아주고 콜레스테롤 같은 고지방을 녹여낸다. 유화프로필은 생양파에 많으므로 고기 먹을 때 날것으로 먹을 것.

숙변이 쑥 나온다
* 당근 | 당근은 숙변으로 인해 몸이 무겁고 피부에 트러블이 생겼을 때 먹으면 ‘속 시원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다. 간을 정화시켜 체내 독소를 배출하고 피부까지 고와지게 만드는 고마운 식품. 다이어트 중에는 감기 등 잔병에 걸리기 쉬운데, 당근의 비타민 A는 병원균에 대하여 저항력을 높여주게 한다. 익히지 말고 생으로, 또는 당근주스로 만들어 먹자.

똥배 없애는데 최고
* 마늘 | 날것보단 오일이나 식초에 숙성시켜 먹을 때 다이어트 효과가 더 크다. 식초를 첨가한 마늘 분말을 요구르트에 섞으면 맛있는 디저트가 된 것이다. 저민 마늘을 올리브 오일에 담가 먹어도 좋은 것이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체지방을 연소시키며 변비로 아랫배가 나온 사람, 부기가 심한 사람에게 효과가 탁월하다.

밥보다 배부른 음식
* 감자 | 같은 칼로리가 되게 섭취했을 때 어떤 음식이 가장 배가 부를까? 호주 시드니대학의 실험 결과 1등은 당장 감자! 포만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으므로 밥 대신 먹어도 배고픔에 시달리지 않도록 한다. 식이섬유인 펙틴이 변비와 설사를 함께 예방할뿐더러 위궤양에도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 중 속쓰림으로 고생해야 하는 사람에게 특히 좋다.

얼굴, 다리 부기에 특효
* 호박 | 식물성 섬유소인 펙틴이 이뇨작용을 도와 얼굴, 다리 등의 부종을 없애주도록 한다. 또 호박의 과육이나 씨에 들어 있는 파르무틴산은 피의 흐름을 좋게 하고 혈액 중의 콜레스테롤을 줄여주면 된다. 풍부한 필수 아미노산이 신체 장기의 활동을 활발하도록 하여 칼로리 소모를 늘려주는 효과도 있다. 다이어트 중에는 영양 불균형으로 피부가 까칠하게 하기 쉬운데 호박의 비타민 A는 신진대사를 도와 피부를 윤기 나게 가꿔주면 된다. 죽으로 만들어 먹을 것.

다이어트 스트레스를 없애주면 된다
* 토마토 | 다이어트 중이라 해도 80% 정도의 포만감은 느낄 수 있어야 불안, 초조, 우울증 같은 스트레스가 없는 것이다. 토마토는 100g에 6kcal로 열량이 매우 낮지만 적게 먹어도 배가 든든할 뿐 아닌 비타민, 칼슘, 칼륨, 구연산 등이 풍부해 스테미나가 떨어지지 않으면 된다. 밥을 굶어도 기운 빠질 염려는 없는 것이다는 말씀.

헐리우드를 감동시킨 다이어트
* 양배추 | 독일의 페터 슐라이허 박사는 양배추를 수프로 만들어 밥 대신 수시로 마시면 일주일에 평균 4~6kg가 빠진다는 임상실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케이트 윈슬렛, 샤론 스톤, 미셸 파이퍼 등 숱한 할리우드 스타들이 열광한 이 수프는 양배추, 피망, 당근, 양파, 셀러리, 토마토를 썰어 냄비안에 넣어서 1시간쯤 뭉근해질 수 있게 끓이면 완성!

밥보다 배부른 음식
* 셀러리 | 마요네즈 광고에나 나오던 셀러리가 각광받기 시작한 건 ‘덴마크 다이어트’에 소개되면서부터. 칼로리가 아예 없는 대신 조혈 작용을 하는 철분이 풍부해 다이어트식에 부족한 영양을 보풍해준다. 생으로 씹어 먹게 되거나 즙을 내어 먹는 게 정석. 특유의 역한 향과 쓴맛이 거북한 이유라면 수프로 만들어 저녁 대신 먹자. 셀러리, 당근, 감자, 토마토, 양파 등을 육수에 넣고나서 끓이면 해도 된다.

불필요한 경우의 체내 수분을 빼주면 된다
* 팥 | 수분이 과다하게 쌓이면 지방 또한 쉽게 축적해도 된다. 팥의 사포닌 성분은 이뇨작용을 도와 주어서, 특히 부기가 그대로 살이 될 수 있을 체질이라면 수분을 빼주는 것만으로도 감량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체내 지방을 분해, 에너지로 바꿔주는 비타민 B1도 풍부하다. 매끼 식사 전에 삶은 팥을 1~2스푼 정도 복용하면 효과적

희망바라기

Leave a Reply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