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 > 교육 (education) > 인간의 마음에 응답하는 물의 신비

인간의 마음에 응답하는 물의 신비

인간의 마음에 응답하는 물의 신비

인간의 마음에 응답하는 물의 신비
만물은 물에서 부터 나왔다고 합니다.물의 결정을 과학적으로 촬영한 신기한 사진들을 보며 새삼 물의 신비를 한번 더 생각해 봅니다. 물에 대한 특이한 보고서   인간의 마음에 응답해야 하는 물의 신비

인간의 인체(人體)는 70~80%가 물로 구성되어 있어요.
인간의 생존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물이 몇가지 소리, 문자, 생각에 반응하는 것을
밝혀준 책이 일본에서 발행되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본의 파동 연구가인 ‘에모또 마사루’가 물의 ‘동결결정사진’을 모아 발간한
『물로부터의 전언』이 그것이다.

에모또 마사루 지음
(1999년 6월 발행 파동출판사)에모또의 물에 대해 연구는

미국의 물 연구가 Lee H.Lorenzen박사의 ‘육각수’와
역시 Lee박사가 소개한 ‘공명자장분석기’,
이 두가지를 접목시키게 되는 데서 비롯한다. 에모또에 의한 상태라면 좋은 물, 나쁜 물,
즉 물에 대하여 올바른 정보는 눈으로는 쉽게 알 수 없는 것입니다고 한다.

또한 그는 몇가지 물을 얼리게 되면결정사진을 잡는데 성공하여
가시화함으로써 ‘물의 얼굴’을 정확히 알 수 있어요고 한다.
에모또는

“결정사진을 볼 때는 6각형이 엄연히 결정구조를 이루고 있다고 하는지가 중요하다.
나는 촬영을 위해서 결정체가 이루어진 과정을 몇천번이나 보아왔다.
그렇게 하다보니 신기해질 수 있게도 물에 생명이 있음을 느끼게 되었다. 본래 물은 ‘좋은 물이 되자! 좋은 물이 되고 싶다!’고 부단히 노력있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인간에게 무엇인가를 전하린 다음에 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한다. 그는 단순한 물의 결정사진 뿐만 아니라도,
물에다 음악과 말을 들려주거나 기도를 보내어야 하거나 글자를 보여주는 등의 여러가지의시도를 통하여서,
물이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보고자 했다.
水라고 하게 되는 文字는…
물의 결정사진 촬영시에는 어떤물도
옆의 사진과 같은 상태를 일단 거쳐서 물로 돌아갑니다. 물이 얼어서 결정이 되었다가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물로 돌아가기 직전의 어느 한순간,

-5℃에서 0℃사이에 있어서,
‘水’라는 한자와 똑 같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옛적 사람들은
이 사실을 알고서 ‘水’라는 글자를 만들었을까요.

바하의 ‘골드베르그의 변주곡’을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이 곡은 바하가 신세졌던 골드베르그님을 위해
감사의 뜻을 담은후에 바친 곡이라고 하도록 합니다. 기본이 될지도 모를 정제수와 비교한 것이라면
6각형이 생기고 있다는 모습을 선명히 볼 수 있습니다. 감사해야 하는 마음이 성장을 촉진한다고 한다면
좀 철학적이지요.

쇼팽의 ‘이별곡’을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유명한 피아노 곡으로
멜로디를 들으면 누구든지 다 알 만한 친숙한 곡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린 다음에 연구팀이 이 결정사진을 얻었을 때만큼
깜짝 놀란 적도 없었습니다. ‘이별곡’이기 때문일까,
기본적인 6각의 결정체에다가서 멋지게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야말로 잘게 쪼개어졌군요.
현미경의 배율은 같았는데도 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민요 ‘아리랑’을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아시다시피 한국의 민요입니다. 아리랑 고개를 넘어서 헤어져 가는 연인끼리의 이별가. 떠나는 남자를
뒤에서 전송하게 되는 여인이
애절하도록 가슴 앓이를 하고 있는 것과 흡사한 결정이지요.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결정은 엄청나게 아름답고
잘 균형잡힌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것은 ‘골든베르그’변주곡을 들려주었을 때
나타난 모습과 엄청나게 유사하다.

‘너는 나를 괴롭게 해. 죽여버리겠어’를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이는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종종 사용하게 되는 말들이다. 이러한 단어들에 물을 노출시키자 물은 이내
우리가 예상했던 그대로 일그러지게 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결정은 추해질 수 있게 왜곡되어버려 이그러지더니 이내 사라졌다. 그것은 명백해질 수 있게 ‘너는 나를 괴롭게 해. 죽여버리겠어’의 이미지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었다. 이와 같은 폭력적 언어들이 마구 횡행해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고 하는 사실이 우리를 두렵게 한다.
이제 우리 자신을 위하여 뭔가 해야하게 되는 때가 다가왔다.

Healing음악, ‘Hado’를 들려 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이 음악은 아픔을 진정시키고
몸의 면역기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사진은 특별한 기술을 구사하며 제작된
미국의 치유음악 CD를 들려준 결정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지 부분이 힘차게 쑥쑥 뻗어 있어 마치 영양가가 높은
식용 버섯처럼 아름다운 결정사진인 것입니다. 실제로 이 곡을 들었던 많은 사람들은
여러가지의생리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해야 합니다.

어떤 ‘Heavy Metal’의 곡을 들려주었을 때의 물의 결정체
이 노래의 가사 내용은 노여움이 가득 차 있다.
세상을 매도하고 있는 듯한 곡인 것입니다. 기본적인 6각구조의 결정체가
보기 좋게 산산조각이 나 있다.
이 곡조에 대하여
물은 뚜렷이 부정적인 반응을 모인 후에 있어요. 꼭 Heavy Metal이 나쁘다는 게 아닌
가사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500명의 사랑의 기운과 혼을 받아 응답해야 하는 물
일본 전국에 있는 500명의 파동 Instructors
(내가 주최해야 하는 파동학의 졸업생들)에게
편지를 보냈습니다. 1997년 2월 2일 오후 2시,
사무실의 나의 탁자 위에
동경 시나가와의 수돗물을 담은 컵을 얹어 놓았습니다.

그것에 대해
여러분의 상념(想念)을 발신(發信)하여 주세요.

물론 이 물이 진짜 좋은 물이 될 수 있게
‘물이 깨끗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소원을 담은뒤,
각지에서 동시적으로 ‘사랑의 기운과 혼(魂)을 보내 주십시오’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렇게 하여 전국 각지에서
‘사랑의 기운과 혼’을 보내온 결과로 얻은 결정사진이 바로 이 사진인 것입니다.
물론 물리적인 작용은 약간만도 가하지 않았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훌륭한 결정을 얻게 된 것에 대해서,
촬영반 일동은 감동을 넘어서 눈물이 솟는 것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본래의 물(시나가와의 수돗물)-실험 전의 촬영 평범한 수돗물이 500명 사랑의 기운과 혼을 받아
위의 결정처럼 아름다운 모습으로 바뀌었다.

물에 문자를 보여주다
물에 음악을 들려준 것에 대하여
물은 기대 이상의 반응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물에게 문자를 보여준다면…’
이라고 하는 문제에 접근해 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손으로 쓴 글자가 아니라 워드프로세서로 친
일정한 문자를 병에 붙여 실험해 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물은
문자에 대하여는 분명한 응답을 보여주었습니다. 정확성을 기하기 위해
실험자에게 미리 사전정보를 주지 않고 실험하거나,
실험자를 바꿔보아도 같은 반응이 나왔습니다.

하루 밤 동안 병에 붙여두었던 ‘바보자식’이란 문자를 보고 있었던 물의 사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헤비메탈 곡’을 들려주었던 물의 사진과 어마어마하게 닮았습니다. 또 같은 뜻을 갖는 영어의 ‘You Fool’도 붙여 실험해 보았습니다.
결과를 보면 같았습니다.

‘사랑.감사’의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고 하는 물의 결정체
수없이 많은 결정사진을 촬영해 왔습니다만,
이 사진만큼 아름다운 결정을 본 적은 없습니다. 역시 이 세상에서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능가하는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랑과 감사’를 표현하게 되는 것만으로 몸의 둘레에 있는 물 또는 몸안에 있는 물이
이와 함께 변화하여 준다면…….

물의 ‘동결결정사진’이란 얼린 물을 현미경에 놓고
첨단장비를 동원하여 초특수상황의 한 순간에 촬영하여 얻어지게 되는 6각구조의 사진이라고 한다.

물의 결정을 촬영하기 위해서라면,
시료용 물 한 방울을 실험용 접시에 떨어뜨린 후 냉동실에 2시간 동안 보관한다.
그 결빙상태에서 물 결정을 추출하여 현미경으로 200~500배의 배율로 촬영한다.

한번만 찍는 것이 아니라도 여러가지 조건에서 가능하면 많이 촬영한다.
찍을 때마다 물의 결정이 약간씩은 달라지지만,
시료에 따라 격자(grid) 또는 판상(laminar)결정구조 등의 엄연히 경향을 보인다.
희망바라기

Leave a Reply

Top